한컴, 홈서비스 AI로봇 ‘토키’ 출시

  • 관리자 조회수: 52 2019-10-16




한컴그룹 계열사이자 한컴MDS자회사인 한컴로보틱스(대표우준석)가인공지능 홈서비스 로봇 '토키'(Toki)를공식 출시하고

본격적인가정용 개인 로봇 시장 공략에 나섭니다.


토키는7인치LCD 터치스크린을통해 다양한 감정을 표현할 수 있고, 양팔을이용해 춤을 출 수 있어 휴머노이드적인 특징들을 갖췄습니다.

이마에는카메라가 장착돼 있어 바깥에 있는 부모와 영상통화는 물론 부모가 원격조정을 통해 집안 상황도 살필 수 있으며, 부모가아이들에게 실시간 음성 메시지를 전달할 육아 지원 기능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또 인공지능 기능을 활용한 상호교감 기능도 대거 탑재했습니다

안면인식으로 가족 구성원을 구분할 수 있고, 날씨와상황에 맞춰 스스로 주제를 선택해 시키지 않아도 먼저 대화를 걸 수 있습니다.

퀴즈를 낼 수도 있고, 궁금한내용을 물어보면 검색을 통해 바로 답을 찾아줍니다.


외국어와소프트웨어(SW) 교육기능도 갖췄습니다

한국어와영어를 인식하는 토키는 초등 어학 학습에 특화된 교육 콘텐츠를 탑재해 자연스러운 대화를 주고받으면서 영어 문법과 발음 교정을 받을 수 있습니다.

예들들어, 어린이가"I am boy"라고 말하면 토키가"Can you say, I am a boy"라고 교정을 해줍니다.


기본탑재 콘텐츠인 초등 '리더스' 100권을다양한 표정과 동작을 가미해 읽어줌으로써 학생들의 집중력을 높이는 효과가 있으며, 교육현장에서 원하는 특정 학습 콘텐츠 적용도 가능합니다.


이밖에 로봇의 움직임과 대화를 스크래치 코딩으로 제어할 수 있어,SW코딩 교구로도 활용할 수 있습니다.


토키는 세계적인 전시인 CESMWC를통해 선 공개된 바 있으며

공개이후 교육기관·학생들대상의 꾸준한 테스트를 통해 제품의 완성도를 높이는 한편 시장의 다양한 요구를 지속적으로 반영해 왔습니다.


한컴로보틱스 관계자는 "토키는 출시 전부터 지속적인 구입 문의와 사전 판매 계약체결 등 시장에서 이미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홈서비스로봇의 제품 라인업을 확대하고, 특화된기능을 강화해 로봇의 대중화를 이끌어 가겠다"고 말했습니다.


국제로봇연맹의 2016년 연구보고서에 따르면 세계 가정용 로봇 판매 대수는 2014340만대, 2015년 370만대에서 2019년 380만대까지 늘어날 전망입니다.


한편, 한컴로보틱스는스마트팩토리에서 사용되는 자율주행 물류이송로봇을 다년간 공급하며 축적한 로봇분야의 원천 기술과 

한컴그룹의AI,음성인식 솔루션 등을 융합하여 로봇 제품군을 다각화하고 있습니다.


한컴로보틱스는 한국문화정보원의 '지능형멀티 문화정보 큐레이팅' 사업의주관 사업자로

전시안내로봇 '큐아이'를국립중앙박물관과 국립나주박물관에 납품한바 있으며, 올해도국립중앙도서관과 국립제주박물관, 제주국제공항등에 

추가 공급할 계획입니다.



[관련기사]